君の名は (2016)

yn

image via~ http://www.kiminona.com/index.html

그림은 언제나처럼 아름다웠고, (이야기가) 기대이상이었다.
음악과 대사와 어우러지는 교차편집의 박자가 절묘.
고조되는 전개를 어떻게 끝낼까 생각했던 걱정을 전부 연소시킬 만큼 깔끔한 마무리까지.
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다시 한 번 자신의 한계를 넘은듯하다.

개인적으로 전작 인물의 재등장과 현장 장면 재사용으로 볼 때 크게 마무리하는 느낌이
들어 감독이 꽤 긴 시간 휴식을 가지려는 건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.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w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