Art of giving

airport

이유는 만들었다.

최근 수년간 가장 기다려왔던 리모델링 제품 중 하나인 공유기였는데 버티고 버티다가 먼저 블룸버그 쪽 소문이 발단이 되어 최근에 이루어진 마지막 느낌의 업데이트 그리고, 이곳 일본에서만 사용되는 특수한 상표명
희귀성이라는 나름 합리적인(?) 이유를 만든 후 그래도 망설이다가 결제 창에 들어가 보니 배송일이 웬일인지
구매 다음 날로 뜬 순간 “아, 이건 운명이구나.” 싶어 허락보다 용서가 쉽다는 요즘 광고도 생각나 덜컥 사버렸다.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w

Connecting to %s